‘개훌륭’ 애정 과잉으로 모두에게 비난 받은 엄마 보호자, 강형욱 훈련사의 ‘저는 이해해요’ 한마디에 폭풍 눈물
상태바
‘개훌륭’ 애정 과잉으로 모두에게 비난 받은 엄마 보호자, 강형욱 훈련사의 ‘저는 이해해요’ 한마디에 폭풍 눈물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1.11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의 과잉 애정 고발한 딸 보호자에 강형욱 훈련사 ‘개는 뽀뽀 안 좋아해’
엄마 보호자의 반려견 과잉 애정 원인은? ‘자녀 독립 이후 빈자리 채워줬다’
간식 남발 엄마 보호자 향해 강형욱 훈련사 ‘행동이 예쁠 때 간식 보상줄 것’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개는 훌륭하다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개훌륭’에서 모녀의 갈등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오후 10시 40분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가 방송됐다.

 이 날, ‘개훌륭’에서는 독립과 함께 포메라니안 하츠를 키우는 딸과 본가에서 골든 레트리버 할리를 키우는 엄마 보호자의 갈등이 그려졌다.

 ‘개훌륭’에 사연을 보낸 딸 보호자는 "엄마가 의미 없는 간식을 너무 많이 준다"며 혼내 달라 요청, 이에 엄마 보호자는 "의미 있는 간식이다. 사랑이 죄냐"며 팽팽한 의견 대립을 보였다.

 엄마의 과도한 애정 외에도 딸 보호자는 통제 불가 산책을 지적하며 할리 하츠가 서로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고 앙숙으로 변해 버린다며 ‘개훌륭’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요청했다.

 이경규와 장도연은 집에 방문하자마자 서로 으르렁거리는 할리와 하츠의 반응을 본 뒤, 엄마 보호자에게 켄넬 사용을 제안했지만 귀담아듣지 않는 모습에 "남 말 안 듣는 분이다. 보통이 아니다"며 고개를 흔들었다.

 직접 방문한 강형욱 훈련사는 모두가 비난한 엄마 보호자를 만나 "제가 봤을 때 고민견이 예쁘고 훌륭하다. 저도 엄마 보호자의 마음을 공감한다, 좋은 보호자인데 왜 혼내겠냐"며 따뜻한 진심을 건네 엄마 보호자를 눈물 짓게 만들었다.

 이어 진심 어린 한마디에 감동한 엄마 보호자는 "교통사고로 남편이 병원에 입원해있다. 애들도 다 컸고, 혼자 집에 있는 시간이 외로웠다"며, "할리와 하츠가 온 이후에는 집으로 돌아오는 게 즐거워졌다. 퇴근길에 간식 사서 먹이는 게 너무 행복하다"며 속 마음을 공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보호자의 마음을 달랜 강형욱 훈련사는 첫번째로 자극 둔화 훈련과 함께 지퍼백을 활용해 하루 간식 섭취량을 정했고, "간식을 주는 건 나쁘지 않다. 하지만 보호자가 주고 싶을 때 주는 게 아니라, 가르쳐주고 싶은 행동을 했을 때 보상으로 주는 것"이라며 강조했다.

 이어서 강형욱 훈련사는 할리와 하츠의 관계 개선 해결책에 대해 "서로 시기와 질투가 있을 것이다. 따로따로 예뻐해 주고, 같이 있을 땐 보호자의 중간 역할이 중요하다"며, "훈련만 잘되면 정말 멋진 개들이다. 두 마리 같이 있을 땐 애정을 줄이는 게 좋다"며 전했다.

 마지막 산책 시간에서 강형욱 훈련사는 루어링 훈련에 돌입, 훈련 내내 강형욱 훈련사의 말에 집중하며 따른 엄마 보호자는 그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임했고, 할리 역시 빠른 습득력으로 얌전해진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한편,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