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간호법 규탄 전국 의사 대표자 궐기대회’ 15일 서울특별시의사회관서 진행
상태바
대한의사협회, ‘간호법 규탄 전국 의사 대표자 궐기대회’ 15일 서울특별시의사회관서 진행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5.1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의문 낭독 후 국회 앞까지 ‘가두 시위’ 진행
전국 의사 대표자, 간호법 입법 시도 강력 규탄 예정
“국민 건강 위협 하는 간호법안 철회하라” 투쟁 의지 결집
간호단독법 철회 촉구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대한간호조무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응급구조사협회, 대한의사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한국노인복지중앙회,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한국요양보호사중앙회,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재가장기요양기관협회 등 10개 단체 소속 회원들이 7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사당 앞에서 "'간호단독법 철회 촉구를 위한' 간호단독법 저지 10개 단체 공동 비대위" 집회 및 기자회견을 열고, 이 날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4.7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대한의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간호단독법 철회 촉구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대한간호조무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응급구조사협회, 대한의사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한국노인복지중앙회,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한국요양보호사중앙회,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재가장기요양기관협회 등 10개 단체 소속 회원들이 7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사당 앞에서 "'간호단독법 철회 촉구를 위한' 간호단독법 저지 10개 단체 공동 비대위" 집회 및 기자회견을 열고, 이 날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4.7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대한의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는 오는 15일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특별시의사회관 5층 동아홀에서 간호법 제정 저지를 위한 ‘간호법 규탄 전국 의사 대표자 궐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궐기대회는 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제1법안심사소위에서 간호법 제정안이 보건의료계와의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 없이 졸속으로 의결 되는 등 무리 하게 추진 되는 것과 관련해, 간호법 제정안에 대한 이해와 문제 의식을 상호 공유 하고, 전국 의사 대표자의 단합으로 간호법을 폐기 하자는 뜻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좌훈정 비대위 홍보위원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 되는 이번 궐기대회에서는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의 대회사와 박성민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의 격려사를 시작으로, 국회의 잘못된 입법 시도를 강력히 규탄 할 예정이다.

 이어 이광래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장,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장, 백현욱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등 의료계 대표들이 연대사를 낭독 하고, 김택우 간호단독법 저지 비대위 공동위원장의 결의문 낭독 등의 순서로 궐기대회가 진행된다.

 궐기대회에 참여한 전국 의사 대표자들은 결의문 낭독 후 서울특별시의사회관에서 출발해 국회 앞까지 가두 시위를 진행 할 예정이다.

 대한의사협회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 하는 것이 입법부로서의 가장 큰 책무 임에도, 국회는 대한의사협회를 포함한 보건의료계의 진실한 목소리를 외면했다. 15일 전국 의사 대표자 궐기대회에서 잘못된 보건의료 정책을 막아 서기 위한 의사들의 조직력과 연대 의식, 투쟁 역량을 한층 더 강화 하고, 그 결과 간호법 폐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모으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참석 대상은 의협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를 비롯해 대한의사협회 집행부 및 중앙이사,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의장, 부의장, 운영위원), 대한의사협회 감사단, 전국 16개 시도의사회(회장, 부회장, 총무이사), 대한의학회장, 대한개원의협의회장, 대한군진의사협의회장, 대한공직의협의회장,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장, 대한전공의협의회장, 대한병원의사협의회장, 26개 전문학회장, 22개 각과개원의사회장, 한국여자의사회장 등 전국의 의사 대표자 약 200여명이다.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