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오는 6월 2일 개막
상태바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오는 6월 2일 개막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5.1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 현장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기자회견에는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를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가 참석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기자회견에는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를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가 참석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기자회견에는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를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가 참석했다.

인사말하는 최열 조직위원장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최열 조직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를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가 참석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인사말하는 최열 조직위원장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최열 조직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를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가 참석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먼저 최열 조직위원장은 “영화제가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하면서 ‘서울국제환경영화제’로 명칭을 바꾸며 새롭게 도전 하고 또 도약 하려 한다”고 전하며.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 하고 환경 보호를 위해 앞장 서는 영화제가 되기 위해 올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어 이명세 집행위원장 역시 “올해에도 재미와 감동, 여운을 주는 영화가 많이 준비 되어 있다”며 관객들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또한,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의 슬로건 ‘에코버스’에 대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환경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인 에코 세계관 구축을 희망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밝혀 슬로건에 담긴 깊은 메시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후 서울대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가 ‘생태 문화 축제로서 서울국제환경영화제의 환경 교육적 의미’라는 주제로 발제,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영화 뿐만아니라 다양한 부대행사와 그린티어, 관객 심사단, 시네마그린틴 등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사회 변화를 주도 하고 공동체를 형성해 환경에 대한 교육적 효과를 발휘한다”고 전해 새로운 시작을 앞둔 영화제의 의미를 되새기는 한편, “시민과 함께 하는 영화제로서의 꾸준한 발전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42만명의 관객이 참여한 지난 제18회 영화제에서 전국 교육청과 함께 19만 3천명의 청소년이 학교에서 환경 영화를 관람해 환경에 대한 관심을 키우도록 지원한 바 있다.

 한편,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의 작품이 출품됐다. 역대 최다 출품된 해였던 2020년의 3.132편보다도 446편이 늘어난 수치다. 또한,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서도은 프로그래머는 “25개국의 73편의 작품이 영화제에서 공개된다”고 전했는데,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프리미어 4편, 아시아프리미어와 코리아프리미어가 각 17편으로,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그리고 개막작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을 “16세 청소년들의 시선을 통해 지구의 현 상태를 진단 하고 이들의 고민을 공유 하는 작품”이라고 소개, “올해 특히 대두 되는 주제는 멸종과 새로운 환경 세대의 활약”이라고 전하며, 문제 의식을 드러 내는 다양한 관점의 작품들을 모아서 선보인다.

 또한, 그레타 툰베리 이후 지구의 미래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는 젊은 세대의 환경운동이 일반화 됐는데, 대멸종의 시대를 목전에 둔 우려를 ‘멸종세대’들의 시선을 통해 들여다 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재승 교수, “홍보대사 에코프렌즈 위촉”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최열 조직위원장과 정재승 교수가 홍보대사 에코프렌즈 위촉식 후 포토 포즈 취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를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가 참석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정재승 교수, “홍보대사 에코프렌즈 위촉” (서울국제환경영화제)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최열 조직위원장과 정재승 교수가 홍보대사 에코프렌즈 위촉식 후 포토 포즈 취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를 비롯해 최열 조직위원장,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가 참석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이후 올해의 에코프렌즈 정재승 교수의 위촉식이 진행됐다. 정재승 교수는 “영화제의 집행위원이기도 한데, 올해 에코프렌즈까지 선정 되어 영광스럽고 책임감도 막중하다. 걱정보단 즐거움으로 영화제를 홍보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올해 에코프렌즈에는 미래지향적인 생태 가치관 구축을 희망한다는 ‘에코버스’의 주제에 맞춰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에코프렌즈로 선정 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일 기자회견에서 ‘제인’은 “영화제를 통해 인사 드릴 수 있어 정말 신난다”고 소감을 전하며, “메타버스에서 진행 될 다양한 행사”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스케줄 일정으로 인해 아쉽게 자리 하지 못한 배우 장현성 역시 “평소 환경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환경 보호를 실천 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다짐했는데 아직 많이 부족하다. 에코프렌즈 활동을 통해 그 다짐을 실천하겠다”고 책임감을 강조한 소감을 전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많이 사랑해 주세요~”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최열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포토 포즈 취하고 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많이 사랑해 주세요~”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기자회견이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을지로 16 백남빌딩 7층 환경재단 레이첼 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최열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이명세 집행위원장, 서도은 프로그래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 에코프렌즈 홍보대사 정재승 교수, 사회를 맡은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포토 포즈 취하고 있다.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에는 총 3.578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으로, 이번 출품작 중 극영화의 수가 무려 200편 이상 증가하는 수치로, 역대 영화제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5개국 73편의 작품으로 이 중 월드프리미어 3편, 인터내셔널 4편, 아시아 프리미어와 코리아 프리미어가 각 17편, 전체 상영작의 56%인 41편의 작품이 최초 공개된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시릴 디옹 감독의 '애니멀'(2021)이 선정됐다. 이어 에코프렌즈로 배우 장현성, 정재승 교수, A.I 아이돌 이터니티 ‘제인’이 선정됐다.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 국제적 위상을 강화 하기 위해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 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에코버스를 주제로 환경재단의 대표 사업인 영화제 규모 확대 및 새로운 도약을 준비 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다. 2022.5.12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한편, 아시아 최대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로서의 국제적 위상을 강화, 변경된 명칭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2022. 제19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는 오는 6월 2일 개막을 시작해 8일까지 열린다.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