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터키즈’서 유쾌한 입담 과시 “사람이 명품이 돼야 한다”
상태바
정동원, ‘터키즈’서 유쾌한 입담 과시 “사람이 명품이 돼야 한다”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5.1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즈’ 정동원, 이용진과 폭소 유발 토크 “예쁜 누님들 오셨네요” 너스레
정동원 [스튜디오 와플 유튜브 '터키즈 온 더 블럭'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정동원 [스튜디오 와플 유튜브 '터키즈 온 더 블럭'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음악천재' 정동원이 이용진과 유쾌한 케미를 뽐냈다.

 지난 13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을 통해 공개된 웹 예능 프로그램 '터키즈 온 더 블럭'(이하 '터키즈')에 가수 정동원이 출연했다. 이 날, 방송에서 이용진과 인사를 나눈 정동원은 시작부터 남다른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최근 '아지랑이꽃'으로 활발히 활동 하고 있는 정동원은 "앨범명은 '손편지'이다. 타이틀곡이 '아지랑이꽃'"이라며 '아지랑이꽃'을 즉석에서 라이브로 열창했다.

 이어 "요즘 홍보 할 게 하나 더 있다"면서, "단독으로 전국투어 콘서트를 하게 됐는데 (부산 포함) 서울, 광주, 대구 이렇게 네 개 지역을 가게 됐다. 많이 사랑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용진은 "연령층이 어떠냐"고 물었다. 정동원은 "다양하다"며, "이모뻘 되는 분들이 오빠, 오빠 하신다. 제가 이제 100세까지 누나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용진이 "동원 군이 '제가 왜 오빠에요?' 이러면 실망한다"고 거들자, 정동원은 "그렇게 안 하고 '예쁜 누님들 오셨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이용진은 "1년전만 해도 명품을 좋아했었냐"고 기습 질문으로 정동원을 당황 하게 만들었다. 정동원은 "제가 받은 대본에는 이게 아무것도 없었다"며 웃었다.

 이어 "사람이 명품이 돼야 한다. 내가 명품이면 명품을 안 입어도 된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정동원은 '터키즈'의 퀴즈에 도전했으나, 오답으로 컵라면을 획득 하게 됐다. 정동원은 "오늘 이렇게 최초 잼민이로 출연 하게 돼서 너무 영광이었다. 꼭 나와 보고 싶었는데 나와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동원은 지난달 25일 첫 미니앨범 ‘손편지’를 발매했으며, 오는 21일과 22일 광주, 6월 4일과 5일 서울, 6월 18일과 19일 대구 4대 도시에서 ‘2nd 정동원 棟동 이야기 話화 전국투어 콘서트’를 이어 간다.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