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컴백’ 아이브, 서머 포토 화제 ‘아이브의 여름’…장원영‧가을의 독보적 청순미
상태바
‘22일 컴백’ 아이브, 서머 포토 화제 ‘아이브의 여름’…장원영‧가을의 독보적 청순미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8.04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브 장원영‧가을, 서머 포토 마지막 장식 → ‘MZ 워너비 첫사랑’ 단체 화보 케미까지…여름 컴백 ‘기대 UP’
걸그룹 아이브(IVE)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아이브(IVE)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MZ세대 워너비 아이콘' 아이브(IVE)가 독보적인 여름 비주얼을 완성했다.

 아이브(안유진, 가을, 레이, 장원영, 리즈, 이서)는 지난 3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마지막 서머 포토를 공개했다.

 이번 포토에는 장원영, 가을의 여름이 가득 담겼다. 먼저 장원영은 하얗고 투명한 피부와 맑은 눈동자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긴 생머리에 화장기 없는 순수한 얼굴로 소녀 감성을 제대로 끌어 올렸다. 특히, 입술에 머리끈을 문 채 머리를 묶는 모습은 청순한 매력을 배가 시켰다.

걸그룹 아이브(IVE)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아이브(IVE)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가을은 눈을 감은 채 잔디밭에 누워 평화로운 무드를 자아냈다. 또한, 금발의 단발머리와 순백의 의상, 가을의 환한 미소가 팬심을 저격했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 한곳을 응시하는 가을의 눈빛은 여름밤의 분위기와 완벽히 어우러져 또 다른 설렘을 자극했다.

 여기에 아이브의 단체 서머 포토가 공개돼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하얀 원피스를 맞춰 입은 아이브는 순정만화 같은 비주얼 케미를 뽐내며 눈부신 서머 포토를 완성했다.

 아이브는 오는 22일 세 번째 싱글 'After Like(애프터 라이크)'를 발매하며 데뷔 후 첫 여름 컴백에 나선다.

걸그룹 아이브(IVE)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아이브(IVE)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12월 발매한 데뷔 싱글 'ELEVEN(일레븐)'으로 음악 프로 지상파 3사 트리플 크라운 포함 13관왕을 차지하며 초대형 신인의 탄생을 알린 아이브는 전작 'LOVE DIVE(러브 다이브)' 음악 프로 10관왕에 4세대 아이돌 그룹 최초 멜론 월간차트 1위를 기록 했으며, 미국 타임지 선정 베스트 K-POP 노래와 앨범으로 꼽혔으며, 'Billboard Global 200(빌보드 글로벌 200. 최고 순위 15위)' , 'Billboard Global Excl. U.S.(빌보드 글로벌 미국 제외. 최고순위 10위)' 차트와 유튜브 뮤직에 17주째 랭크됐다. 이처럼 2곡 연달아 잇달아 히트 시키며 4세대 대표 아이돌로 우뚝 섰다.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에 글로벌 이목이 집중 되는 가운데 아이브는 현재 일본에서 개최한 '더 스타 넥스테이지(THE STAR NEXTAGE)' 공연을 소화 중이다. 지난 2일 요코하마에 위치한 '피아 아레나 MM' 공연을 시작으로 4일 고베 '월드기념홀', 오는 9일 후쿠오카의 '마린멧세' 공연에 참여해 현지 팬들을 만난다.

 한편, 아이브의 세 번째 싱글 'After Like(애프터 라이크)'는 오는 2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걸그룹 아이브(IVE) 가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아이브(IVE) 가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아이브(IVE) 장원영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아이브(IVE) 장원영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