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소희, “최종병기 앨리스…이젠 우리 차례” 컴백 예고
상태바
앨리스 소희, “최종병기 앨리스…이젠 우리 차례” 컴백 예고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8.05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리스 소희, “최종병기 앨리스…이젠 우리 차례” 컴백 예고
걸그룹 앨리스(Alice) 소희 [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앨리스 소희 인스타그램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걸그룹 앨리스(Alice) 소희 [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앨리스 소희 인스타그램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7인조 걸그룹 앨리스(Alice)의 멤버 소희가 '최종병기 앨리스'를 언급하며 컴백을 예고했다.

 앨리스 소희는 어제(4일) 저녁 자신의 SNS를 통해 "재밌었다, 이젠 우리 앨리스 차례"라는 글과 함께 '최종병기' 앨리스'의 포스터를 공유했다. 이에 팬들은 "앨리스 컴백인가?", "앨리스 신곡 나오는 건가요?", 여름일까 가을일까?" 라는 글을 남기며 컴백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컴백을 위한 준비를 6월 말부터 진행 중이다, 빨리 팬들과 함께 하는 날을 만들려고 멤버들도 스텝들도 노력 중"이라며, "지난 발라드 활동과는 확연히 다른 앨리스를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한편, 앨리스는 2020년 2월 26일 미니앨범 'JACKPOT'을 발표한 이후 약 2년 3개월 간의 긴 공백기를 거친 후 작년 12월 아이오케이컴퍼니로 소속사를 이적했다.

 이어 지난 4월 11일 자정 공식 SNS 등을 통해 그룹 영문명을 기존 '엘리스(ELRIS)'에서 '앨리스(ALICE)'로 데뷔 4년 9개월 만에 변경하는 영상을 공개 했으며 멤버 혜성이 법적개명을 통해 연제로, 벨라는 활동명을 도아(Do-A) 바꿨으며 그룹의 리더를 소희에서 채정으로 바꾸며 완벽한 변화를 선보였다.

 지난 5월 컴백곡으로 댄스가 아닌 발라드 ‘내 안의 우주’ 활동으로 멤버 모두가 보컬 실력을 인정 받으며 실력파 그룹 대열에 합류 했다는 평을 얻었으며 음악방송과 라디오, 드림 콘서트와 팬사인회 및 필리핀 공연 등을 펼치며 오랜만에 컴백이 무색하리만치 왕성한 활동을 선보였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