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에서 만나는 전설의 대서사시…‘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 : 도겸의 찬란한 여정’, 오는 10월 5일 CGV 개봉
상태바
영화관에서 만나는 전설의 대서사시…‘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 : 도겸의 찬란한 여정’, 오는 10월 5일 CGV 개봉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9.2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만 명의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남다른 스케일의 ‘레전드’를 CGV에서 만난다
싱크로율 100% ‘반전의 아더’ 세븐틴 도겸, 완벽한 뷰와 사운드로 극장 출격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 : 도겸의 찬란한 여정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 : 도겸의 찬란한 여정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히어로 도겸의 찬란한 여정이 전국 CGV와 네이버TV 후원 라이브 온라인 시사회, CGV 극장 시사회를 통해 공개된다.

 초대형 흥행작이자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가 된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의 '엑스칼리버'가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 : 도겸의 찬란한 여정(이하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이라는 타이틀로 오는 10월 5일 전국 CGV에서 개봉한다.

 특히,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의 정식 개봉 전 한 발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네이버TV 후원 라이브 온라인 시사회와 CGV 극장 시사회가 오는 28일 진행 될 예정으로 귀추가 주목 되는 가운데, 오프라인으로 진행 되는 CGV 극장 시사회는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영화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는 그룹 세븐틴의 도겸이 주인공 아더 역할을 맡은 2021년 공연 실황과 두 번째 시즌을 마치기까지 그 찬란했던 여정을 담고 있다. 공연 실황의 주요 장면에 더해 뮤지컬 배우로 무대에 서기 위해 안무를 연습하고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 배우들 간 에피소드, 대기실 모습 등이 도겸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2019년 초연 당시 객석 점유율 92%라는 놀라운 기록으로 무대에 오른 이래 코로나 19 확산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도 2022년 앙코르 공연에 이르기까지 총 32만명의 누적 관객 수를 기록한 대한민국 뮤지컬계 최고의 흥행작이다.

 아더 왕의 전설적인 대서사시라는 남다른 스케일의 스토리에 ‘지킬 앤 하이드’, ‘웃는 남자’, ‘몬테크리스토’ 등으로 대한민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뮤지컬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Frank Wildhorn)’의 신곡이 ‘명품 무대’를 선사한다. 이 작품을 위해 새롭게 추가된 넘버 5곡은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며 호평을 더한 바 있다.

 모두가 알고 있는 영국의 아더 왕 전설을 새롭게 재해석한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왕이 되기 이전 순수했던 아더가 2막 이후 돌변하며 엄청난 반전을 선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룹 세븐틴 소속 도겸은 타이틀롤 아더 역을 맡아, 자신의 운명 앞에서 고뇌하면서 성장하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벽히 보여 준다. 

 또, 가창력과 연기력, 아더 왕과의 100% 싱크로율로 무수한 열혈 팬들을 양산 할 예정이다.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는 도겸의 백스테이지 모습 등 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스토리 외에도 ‘완벽함을 넘어선 명작’이라 불린 뮤지컬 실제 공연과는 또 다른 뷰(View)와 사운드로 환상적인 관람 경험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관 어느 좌석에서 관람하더라도 대극장 VIP석과 같은 뷰(View)로 배우들의 섬세한 표정연기를 감상 할 수 있다는 점은 벌써부터 ‘뮤덕’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또한, 현장감을 극대화 시키는 입체적인 사운드 시스템이 넘버의 웅장함을 더하는 동시에 더욱 또렷한 대사 전달을 가능하게 해 오직 영화관에서만 가능한 특별한 관람 경험을 선사 할 전망이다.

 한편, 초대형 뮤지컬 흥행작, 전설적인 대서사시의 감동을 스크린으로 옮긴 '엑스칼리버 더 뮤지컬 다큐멘터리 : 도겸의 찬란한 여정'은 오는 10월 5일 전국 CGV에서 만나 볼 수 있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