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이장우, 22일 연중 플러스 출연…두 ‘리정혁’ 만의 로맨틱한 가을 감성으로 시청자 사로잡아
상태바
민우혁·이장우, 22일 연중 플러스 출연…두 ‘리정혁’ 만의 로맨틱한 가을 감성으로 시청자 사로잡아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09.23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뮤지컬의 새로운 중심…역사적 월드 프리미어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 민우혁·이장우, 연중 플러스에서 선사한 촉촉한 가을 감성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 출연하는 민우혁·이장우, 22일 연중 플러스 출연해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 감미로운 라이브…캠핑으로 맺어진 끈끈한 우정 과시
뮤지컬 배우 민우혁, 이장우 [KBS 2TV ‘연중 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뮤지컬 배우 민우혁, 이장우 [KBS 2TV ‘연중 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하고 있는 민우혁과 이장우가 ‘연중 플러스’에 출연했다.

 지난 22일 밤 11시부터 방송 되는 KBS 2TV ‘연중 플러스’의 ‘연중캠핑’ 코너에 민우혁과 이장우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연중캠핑’은 캠핑장에서의 스타들의 여유로운 일상을 담은 코너로 평소 캠핑 마니아로 알려진 두 배우는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했다. 

 민우혁과 이장우는 맛 볼 수 있는 각자의 노하우를 담아 특별한 메뉴를 선보이기도 하며 캠핑 마니아의 면모를 입증하기도 했다.

 캠핑의 꽃, 캠프파이어 앞에서 민우혁과 이장우는 작품에 대한 애정과 깊은 고찰에 대한 이야기로 분위기를 이어 갔다. 리정혁 역의 민우혁은 ‘작품을 준비하면서 세계적으로 인기가 있었던 이유를 알겠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동시에 ‘사랑의 불시착의 메인 테마들을 저희가 부른다’며 작품의 OST를 활용함과 동시에 대중들에게 익숙한 풍으로 작곡된 아름다운 넘버를 장점으로 들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두 사람은 감미로운 라이브로 로맨스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에 어울리는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민우혁과 이장우는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의 리정혁과 윤세리의 듀엣곡인 ‘그대 절대 알 수 없게’를 무대에서 볼 수 없는 두 명의 ‘리정혁’ 조합으로 가창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감미로운 선율과 애절한 리정혁과 윤세리의 감정을 담아낸 넘버는 민우혁과 이장우의 ‘연중 플러스’를 위한 특별한 화음으로 재탄생 되며 가을 밤의 촉촉한 감성을 완성 시켰다.

 민우혁과 이장우가 출연하는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은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동명의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원작 박지은)을 원작으로,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며 사랑에 빠지는 북한군 특급 장교 리정혁의 러브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최근 성공리에 프리뷰 공연을 마친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은 드라마와는 또 다른 무대 만의 매력을 한껏 살리며 K-콘텐츠의 새로운 위력을 선보였다. 가을밤을 수놓을 러브 스토리는 물론, 휴머니즘을 더해 뭉클한 감동의 물결을 전함과 동시에 전 세대를 휘어 잡는 레트로 감성으로 재미를 더하며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은 장르를 불문한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팀과 민우혁, 이규형, 이장우, 임혜영, 김려원, 나하나, 테이, 이이경, 한승윤, 송주희 김이후, 유연정 등 실력과 대중성을 인정 받은 캐스팅으로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한편, 지난 16일부터 코엑스 신한카드아티움에서 성공적인 월드 프리미어 개막을 마쳤으며 11월 13일까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