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첫 공연 성료…제트파 리더 ‘리프’ 役 200% 착붙 싱크로율 
상태바
빅스 레오,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첫 공연 성료…제트파 리더 ‘리프’ 役 200% 착붙 싱크로율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11.2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 소화력’ 호평일색
레오,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포스터 [(주)쇼노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레오,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포스터 [(주)쇼노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빅스 레오(정택운)가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레오는 지난 18일 서울시 중구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첫 공연부터 독보적인 가창력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선을 압도해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1950년대 뉴욕의 웨스트 사이드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에서 레오는 백인 청년 갱단인 제트파의 리더 ‘리프’ 역을 맡아 이전 작품과는 180도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레오는 힘 있는 눈빛과 표현력으로 대사를 전달해 갱단 리더로서 카리스마를 뽐냈으며, 손끝까지 놓치지 않는 섬세한 연기를 더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사랑에 헌신적인 순정남 역할을 맡았던 전작과 달리 세력 싸움을 벌이며 구역을 지키고자 하는 포스 있는 갱단의 리더를 맡아 싸움을 서슴지 않는 ‘짐승남’으로 완벽한 연기 변신을 뽐내 이목을 집중 시켰다.

 또한, 레오는 제트파 배우들과의 완벽한 케미를 통해 화려한 퍼포먼스를 전했으며, 거칠고 강렬한 퍼포먼스 속에서도 특유의 부드럽고 깊이 있는 음색으로 레오 만의 ‘리프’를 완성 시켜 감정을 전달해 관객들의 많은 찬사를 받았다.

 그동안 뮤지컬 '풀 하우스'를 시작으로 '몬테크리스토', '마타하리', '더 라스트 키스', '엘리자벳', '마리 앙투아네트', ‘번지점프를 하다’ 등 많은 작품을 통해 시대를 넘나들며 다양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 레오가 이번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통해 갱단의 리더로 활약하며 또 한 번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레오의 연기가 더욱 돋보이는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오는 2월 26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