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종 끝판왕’ 김호영도 혀 내두른 ‘도심 비키니 라이딩 남녀’ 등장 “관심으로 에너지 받는 건 맞는데”…경악의 상담 현장 (진격의 언니들)
상태바
‘관종 끝판왕’ 김호영도 혀 내두른 ‘도심 비키니 라이딩 남녀’ 등장 “관심으로 에너지 받는 건 맞는데”…경악의 상담 현장 (진격의 언니들)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11.2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보의 슬픈 가족사, ‘팩폭언니’ 박미선 눈물 왈칵…장영란·김호영 “텐션 끌어 올려”로 에너지 완충
밝은 척 하던 ‘키오스크女’, 가족과 대립 중인 트랜스젠더까지…언니들 “중요한 건 진짜 진심이야”
박미선·장영란·김호영, 희로애락 모두 담은 입담 폭발…시끄러운 언니들 케미스트리 빛났다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새로운 고민 상담 토크쇼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의 트리오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이 첫 방송부터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며 찰떡 같은 조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동네 사랑방을 떠올리게 하는 살롱에서 팩폭 조언을 예고한 원장님 박미선, 공감 여왕 장영란, 언니 같은 오빠 김호영이 손님맞이에 나섰다. 첫 사연자로 ‘일일극 황태자’ 배우 이상보가 찾아와 “차기작에서 밝은 역할을 맡았는데 대중들은 제가 웃고 있어도 슬퍼 보인대요. 제 밝은 역할을 받아 들일 수 있을까요?”라며 고민을 전했다.

 이상보는 지난 추석에 복용 중이던 신경안정제와 맥주를 마시고 편의점에 가던 길에 ‘마약 투약’으로 오해를 받고 긴급체포가 됐다.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경찰은 이상보를 유치장에 가뒀다. 결국, 그는 하루 아침에 ‘마약 투약 배우’라는 오해를 받게 돼 힘든 시간을 보냈다. 가족들이 걱정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이상보가 멈칫하자, 예리한 박미선은 “평소 가지고 있던 고민이 많은 것 같은데… 신경안정제는 언제부터 복용하게 됐냐”고 물었다.

 사실 이상보는 의지하던 누나에 이어 아버지, 그리고 최근 어머니까지 가족들이 모두 먼저 세상을 떠난 슬픔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어머니가 ‘너무 슬퍼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말씀을 하셨다는 사실을 안 이상보는 어머니의 장례식 내내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눈시울이 붉어진 장영란은 “지금 이 자리에서도 끝까지 눈물을 참는 모습이 너무 속상하다”라며 마음 아파했고, 박미선은 “나도 가족을 보내 봤는데… 막상 떠나면 그때는 잘 모르는데, 지날수록 좋은 걸 보면 생각난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았다.

 다시 마음을 다잡은 박미선은 “최선을 다해 연기 한다면 또 다른 기회가 오고 새로운 문이 열릴 수 있다. 배우는 연기로 보답하는 수 밖에 없다”라며 조언했고, 김호영도 “안 좋은 일이 있을 때 ‘내가 이 정도의 일을 감당해 낼 수 있을 만큼 용량이 큰 사람이다’라고 생각해 보면 좋겠다”라며 긍정의 에너지를 보냈다. 장영란은 “이상보! 이상무!”라고 외치며 응원을 더해 이상보가 더 많이 웃길 바랐다. 고민 커트 살롱 트리오는 “이상보, 텐션 끌어 올려”라고 외치며 밝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귀엽고 상큼하게 등장한 다음 사연자는 진상 손님에게 당차게 대응하는 ‘키오스크녀’로 불리며 온라인 화제를 모았던 20대 여성으로, 밝아 보이는 모습과 달리 “진짜 친구를 사귀고 싶다”는 고민을 의뢰했다. ]

 과거 소심했던 사연자는 왕따를 당한 후 성격을 감추기 위해 의도적으로 밝은 모습을 연기했지만, 여전히 타인에 대한 두려움이 깊었다. 친구와 사귈 기회가 있었지만, 서두르다 오히려 친구를 잃은 사연자에게 박미선은 “세상에 노력하지 않고 얻는 건 없다. 사람과 친해지는 단계가 있다. 한 번에 되지 않는다. 세월과 시간이 필요하다”라며 조언했다. 

 특히, 박미선과 김호영은 진심을 보여줘야 함을 강조했다. 이들은 사연자의 말투와 행동이 모두 ‘연극 톤’ 임을 지적하며 “다 가짜다. 걷어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언니들의 조언에 사연자는 진짜 자신의 말투를 들려 주기 시작했고, 눈물 끝에 진정성을 보일 용기를 얻어 갔다.

 이어 포털사이트와 SNS를 뜨겁게 달군 화제의 ‘도심 비키니 라이딩 남녀’, 보스제이와 임그린이 등장했다. 두 사람의 고민은 “저희를 커플로 오해한다”는 것이었다. 한 크리에이터로부터 비키니 라이딩을 제안 받은 두 사람은 라이딩을 하는 날 처음 만난 사이였다. 심지어 보스제이는 유부남에 아이들까지 있었다. 두 사람은 ‘현대인의 찌든 삶에서부터 자유로워 보자’라는 생각으로 비키니 라이딩 퍼포먼스를 했지만, 경찰 조사 등 여러 논란이 함께 따라 왔다. 

 이에 박미선은 “자기 해방감과 만족감도 좋지만, 선을 넘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조언했다. ‘관종 끝판왕’ 김호영도 “관심으로 에너지를 받는 건 맞다. 내 만족에 사는 거, 내 행복을 찾는 거 좋지만 사회라는 건 더불어 사는 거라 누군가 불편해하는 부분이 있다면 한 번쯤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여 두 사람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마지막 사연자는 “아버지가 제가 딸인 걸 모른다”라며 뜻밖의 고민을 전했다. 알고 보니 사연자는 원래 남자였던 트랜스젠더로, 1년 6개월 전부터 여자의 삶을 선택해 살고 있었다. 사연자의 어머니도 사연자가 주취 소란으로 경찰서에 가게 되면서, 경찰의 연락으로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자식의 성전환 사실을 알았다. 누나와 어머니 모두 사연자의 선택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었고, 기댈 곳 없는 사연자의 상황에 고민커트살롱 트리오는 탄식했다. 

 박미선은 “아버지와 정면으로 부딪쳐야 한다. 본인에게는 죄송한 일이 아닐 수 있지만, 부모님 마음 아프게 한 건 죄송하다고 말해야 한다”라며 방송의 힘이 아닌 ‘진심’으로 아버지와 대화 하길 추천했고, 사연자는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한편, 고민 상담 토크쇼 ‘진격의 언니들’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