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했던 부분 돌아 보고 기술로 더 나은 세상 만든다” 카카오, 개발자 컨퍼런스 ‘if (kakao) dev 2022’ 12월 7일~9일 온라인 개최
상태바
“부족했던 부분 돌아 보고 기술로 더 나은 세상 만든다” 카카오, 개발자 컨퍼런스 ‘if (kakao) dev 2022’ 12월 7일~9일 온라인 개최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2.11.2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5 데이터센터 장애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공유하는 키노트 및 특별 세션 마련
게임, 금융, 모빌리티, 웹툰, 블록체인 등 카카오 공동체가 전하는 '기술 경험' 한자리에
이채영 카카오 기술부문장, “서비스 한계 넘기 위한 카카오 개발자의 기술 경험 공 유할 것”
이프 카카오 데브 2022(if kakao dev 2022) 포스터 [카카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프 카카오 데브 2022(if kakao dev 2022) 포스터 [카카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카카오(대표 홍은택)는 오는 12월 7일부터 9일까지 금융부터 모빌리티, 웹툰, 게임, AI까지 전 산업을 아우르는 개발자 컨퍼런스 ‘이프 카카오 데브 2022(if kakao dev 2022, 이하 ‘이프 카카오’)’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오늘(23일) 밝혔다.

 카카오는 올 한 해 부족했던 부분을 솔직하게 되돌아 보고, 기술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다시 새롭게 나아 가는데 중점을 두고 세션을 구성했다. 키노트 연설을 시작으로 카카오 공동체 소속 개발자 120여 명이 연사로 나서 1015 데이터센터 화재 회고, AI, 백엔드, 클라우드, 데브옵스, 블록체인, 데이터, 프론트엔드, 모바일, ESG, 문화, General로 이뤄진 12개 트랙에서 총 106개 발표 세션을 진행한다.

 행사 첫 날에는 남궁훈, 고우찬 카카오 비상대책위원회 재발방지대책 공동 소위원장, 이확영 원인 조사 소위원장(그렙 CEO), 이채영 기술부문장 총 4명이 키노트 발표에 나선다. 키노트에선 지난달 15일 판교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의 원인을 분석하고, 인프라 투자 계획 등을 담은 재발 방지 대책을 공개한다. 

 카카오는 안정된 서비스 제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원인 규명, 모든 영역에 다중화 조치 적용, 투자와 엔지니어링 혁신 노력 등을 설명 할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1015 회고’ 특별 세션 5개를 열어 다중화 기술에 대해 개별적으로 자세히 설명하고 기술적 개선 사항에 관해 공유하는 자리를 가진다. 또한, 최근 일본에서 전체 앱 매출 1위를 달성한 카카오픽코마 허준 플랫폼개발팀 팀장의 ‘카카오픽코마는 어떻게 글로벌 서비스를 만들어 가고 있는가’, 김혜일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DAO)의 '카카오 공동체가 사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한 디지털 책임 이행 사례' 등 50여 개의 발표가 진행 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은 ‘카카오브레인의 텍스트 기반 이미지 생성 기술’, ‘초거대 AI 기술은 헬스케어에 어떻게 활용 될 수 있을까?’, ‘카카오 T 대리 신규 커넥션 서버 개발기’, ‘메타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은?’ 등 50여 개의 기술 발표와 카카오페이의 성장 과정 및 일하는 문화를 알리는 별도의 밋업 세션으로 구성된다.

 한편, 이채영 카카오 기술부문장은 "서비스의 한계를 넘기 위한 카카오 공동체 개발자들의 고민과 기술 경험을 가감 없이 전달 할 예정"이라며, "이프 카카오가 IT 기술 생태계의 발전을 위한 기술 공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