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김호중·허경환·김광규, 무인도에서 살아남기 도전 → “큰일났다” 갯벌·가재미와 사투
상태바
​‘안다행’ 김호중·허경환·김광규, 무인도에서 살아남기 도전 → “큰일났다” 갯벌·가재미와 사투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3.01.24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면서 이런 곳 처음” 김호중, 허경환·김광규와 무인도로 출격…좌충우돌 적응기에 웃음 빵 (안다행)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가 힐링을 위해 무인도로 떠났지만 갯벌과 사투를 벌이게 됐다.

​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는 지난 23일 오후 8시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 출연,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를 위해 무인도로 출격했다.

​ 이 날,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는 새벽부터 ‘내손내잡’을 위해 무인도에 방문, 김호중은 “이런 곳은 처음”이라며 로망과는 달리 오직 잿빛 갯벌뿐인 현실에 크게 당황했다. 하지만 우왕좌왕한 것도 잠시 세 사람은 식량 확보를 위해 통발 설치에 나선 것은 물론, 감태, 고동, 조개 등 미끼 잡기에 도전했다.

​ 어설픈 모습과 티격태격한 케미로 미끼 잡기부터 큰 웃음을 선사한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는 처음에는 불만을 토로했지만 이후 자연산 굴과 소라, 간재미까지 발견하는 등 반전의 수확에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 식량 확보에 성공한 세 사람은 음식 재료 손질을 시작하려고 했지만, 간재미 손질에 모두 두려움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수제비 반죽을 시작한 김호중과 굴 손질을 맡은 허경환, 땔감 모으기 담당 김광규는 각자 열일하며 빠르게 요리 준비에 돌입했다.

​ 하지만 문제는 간재미 손질이었다. 김호중은 “간재미 손질 누군가는 합시다”라며 손질 담당을 정하는 게임을 제안했다. 세 사람은 지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게임에 임했지만 결국 허경환이 패배했다.

​ 이후 허경환은 비명을 지르며 결국, 손질에 성공했고, 김호중과 김광규는 수제비 요리와 소라 무침을 완성해 내는 등 시청자의 입맛을 자극하기도 했다.

​ 한편, 김호중과 허경환, 김광규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과 방송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