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 될 수 있을까’ 강소라, 장승조의 외도 자작극 알고 충격…새로운 국면 맞아
상태바
‘남이 될 수 있을까’ 강소라, 장승조의 외도 자작극 알고 충격…새로운 국면 맞아
  • 이윤영(진실타임스)
  • 승인 2023.01.2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이 될 수 있을까’ 강소라, 급발진 모먼트 폭발…분노 최고조
‘남이 될 수 있을까’ 강소라, 장승조 첫사랑 등장에 돌변…복수의 시작
배우 강소라 ['남이 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강소라 ['남이 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남이 될 수 있을까’ 강소라가 장승조에게 선전포고, 급발진 행보를 보이며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지난 25일에 방송된 지니TV 오리지널 ‘남이 될 수 있을까’ 3회에서 핑크빛 로맨스를 기대하며 평화로웠던 강소라의 마음에 장승조의 첫사랑 박정원의 등장으로 격한 파동이 일어난 것.

 ‘오하라’는 ‘구은범(장승조 분)’에게 “이제 진짜 친구 같지 않니 우리?”라며 과거에 남은 앙금이 모두 해소된 듯 행동했으나 그와 ‘기서희(박정원 분)’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본 뒤 빠른 태세 전환에 돌입했다.

 ‘구은범’을 향해 “걔는 내버려 둘 수가 없고 내 기분은 아무래도 상관 없다” 일갈을 날리며 독기를 품은 ‘오하라’는 끝내 ‘구은범’이 맡은 ‘기서희’의 양육권 변경 소송에서 피고 ‘정준경(박성현 분)’ 대리인을 맡으며 대립각을 세웠다. ‘오하라’는 자비란 없는 살벌한 설전을 이어 가며 브레이크 없는 폭주 기관차가 되어 ‘구은범’ 압박을 이어 갔다.

 소송 진행 중 ‘오하라’는 승소를 위해 ‘구은범’과 ‘기서희’의 외도 사실을 증거로 제출하자는 ‘정준경’을 뒤로한 채 ‘구은범’을 찾아 간다. 복수를 위해 뛰어든 소송이었지만 진흙탕 싸움이 되는 것은 원치 않았던 ‘오하라’는 같은 빌라에서 나오는 ‘구은범’과 ‘기서희’를 보고 그 곳에 온 이유는 새까맣게 잊은 채 호흡 곤란을 겪으며 패닉에 빠지게 된다.

 이어 ‘오하라’는 결국 소송에서 원고와 피고의 이혼 사유가 ‘구은범’과 ‘기서희’의 외도였음을 증거로 제출하지만, 그 모든 게 ‘오하라’와 이혼하기 위한 ‘구은범’의 자작극이었음이 밝혀져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강소라는 미련과 애증 사이, 전 남편 ‘구은범’에 대한 마음을 정리하지 못한 혼란스러운 ‘오하라’의 심경을 촘촘하게 그려내며 빈틈 없는 연기 내공을 내비치고 있다. 소송의 여신, 두황의 에이스 변호사 등 ‘오하라’를 따라 다니는 수식어 뒤 상처 받고 흔들리는 인간 ‘오하라’의 모습을 실감 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는 평이다.

 한편,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오하라’와 ‘구은범’ 관계에 대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 중인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매주 수, 목 지니TV, 티빙 그리고 밤 9시 ENA에서 만나 볼 수 있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